강원국입니다

포스코 투데이 기고 15회

조직에서 성공하려면 홍보맨이 되라 – 보도자료 등 홍보하는 글은 어떻게 써야 하나 감히 조언한다. 조직에서 성공하려면 홍보맨이 되라. 기업 홍보 환경이 많이 바뀌었다. 나는 대우증권 홍보실에서 7년 간 일했다. 그때는 기자 접대만 잘하면 됐다. 그러면 홍보성 기사도 내주고, 불리한 기사는 안 써주기도 했다. 신문, 방송 매체와 기자들에게 전적으로 매달리던 시절이었다. 홍보환경 변화 지금은 어떤가. 개별더 보기포스코 투데이 기고 15회[…]

포스코 투데이 기고 14회

이메일 쓰기 직장인의 하루 일과는 이메일 확인으로 시작해서 이메일 작성으로 끝이 난다. 청와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당시 청와대의 전자업무관리 시스템인 ‘e지원’을 통해 전자메일로 대통령께 보고드리고 피드백을 받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때 염두에 두었던 것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첫째, 제목에 신경 쓴다. 제목을 보고 당장 읽지 않고는 못 배기게 만들어야 한다. 그렇다고 ‘낚시질’이 돼선 곤란하다. 이를테면 나의 경우 ‘양극화 연설에더 보기포스코 투데이 기고 14회[…]

포스코 투데이 기고 13회

아들에게 물려주고픈 글쓰기 비법 6가지 아들에게 나의 50여 년 인생 경험을 물려주고 싶다. 아들이 최대한 짧은 시간에 경험을 습득하고, 시행착오를 최소한으로 겪으며 나의 경험을 섭취했으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 인생의 고비에서 아들이 겪고 써야 하는 글에 관해 말해주고 싶다. 어찌 보면 가장 먼저 익혀야 할 글쓰기이고 직장생활에서 필수적인 글이다. 칭찬하는 글 상사가 부하에게 하는 말은 칭찬더 보기포스코 투데이 기고 13회[…]

포스코 투데이 기고 12회

SNS 글쓰기 나는 세 번 미쳐봤다. 대학입시 볼 때 4개월간, 청와대에서 8년간, 쓸 때 두 달 간 완전히 미쳤다. 밥을 먹을 때도 길을 걸을 때도 남의 말을 들을 때도 그것만 생각했다. 그리고 또 미쳤던 때가 있다. 페이스북과 블로그에 빠졌을 때다. 아내가 적당히 하라고 성화였다. 한 번은 블로그 댓글 달다가 계단에서 발을 헛디뎌 굴러 갈비뼈에 실금이더 보기포스코 투데이 기고 12회[…]

포스코 투데이 기고 11회

기획서, 제안서 쓰기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기획서나 제안서를 쓸 일이 많다. 그런데 기획•제안서는 보고서와 다른 두 가지 특징이 있다. 그 하나는 사전에 하는 보고라는 점이다. 일을 시작하기 전에 이렇게 해보는 게 어떠냐고 묻는 문서다. 또 하나는 성과와 결과물이 나와야 하는 보고서이다. 그러나 주눅들 것 없다. 계획을 짜보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이번 시간에는 기획•제안서가 갖춰야 할 7가지더 보기포스코 투데이 기고 11회[…]

오마이뉴스 연재 5 <방전된 배터리로는 시동을 걸 수 없다>

대학 학력고사 볼 때다. 2교시 수학 시간, 1번부터 5번까지 한 문제도 못 풀었다. 풀긴 풀었는데, 나온 답이 4지선다형 보기에 없으니 답안지에 마킹할 수가 없었다. 식은땀이 나고 가슴만 쿵쾅쿵쾅 뛰었다. 머릿속이 하얘지고 공식이 하나도 생각나지 않았다. 더 앉아 있어봤자 승산이 없었다. 그냥 나가려고 OMR 답안지를 찍어서 메웠다. 채우고 나니 희한하게 마음이 편해졌다. 수험장을 나가지 않고 풀더 보기오마이뉴스 연재 5 <방전된 배터리로는 시동을 걸 수 없다>[…]

오마이뉴스 연재4 <토하기 일보직전 '한병 더' 외치는 친구 있다>

아들 하람아, 살다 보면 정말 솟아날 구멍이 없을 것 같은 캄캄하고 절망적인 상황에 처할 때가 한두 번은 있을 것이다. 불이 난 지하철 열차 안에 갇힐 수도 있고, 자동차를 탄 채 물에 빠질 수도 있으며, 비행기 사고로 오지에 추락할 수도 있단다. 그리고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차라리 죽는 편이 나을 것 같이 힘든 순간이 올지도더 보기오마이뉴스 연재4 <토하기 일보직전 '한병 더' 외치는 친구 있다>[…]

오마이뉴스 연재3 <편의점 남자를 보고 왜 눈물이 핑 돌았을까>

마음이 사람을 향하면 공감, 사물을 향하면 호기심, 사건을 향하면 문제의식, 미래를 향하면 통찰, 나를 향하면 성찰이 된다. 이 모두가 글감이 나오는 통로다. 하나를 꼽으라면 나는 단연 공감이다. ‘사람’이 글쓰기의 가장 중요한 대상이기 때문이다. “할 얘기가 있는데 퇴근 후에 술 한잔할까?” 동료의 제안에 반응은 두 갈래다. “나 바빠. 내일 아침까지 작성해야 할 보고서가 있어”라고 답하는 사람이더 보기오마이뉴스 연재3 <편의점 남자를 보고 왜 눈물이 핑 돌았을까>[…]

오마이뉴스 연재2 <글 잘 쓴다고 소문을 내라>

1968년 하버드대학 심리학과 로버트 로젠탈(Robert Rosenthal) 교수는 샌프란시스코의 한 초등학교 학생 20%를 무작위로 뽑아 담임교사에게 명단을 전달하며 이 아이들의 지능지수가 높다고 말했다. 8개월 뒤 명단에 있던 학생의 성적이 실제로 올랐다. 담임교사가 해당 학생들에게 관심과 기대를 보였고, 그들이 이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성적이 향상된 것이다. 이를 ‘로젠탈 효과’라고 한다. 1989년 아내와 결혼했다. 다른 것은 모르겠다.더 보기오마이뉴스 연재2 <글 잘 쓴다고 소문을 내라>[…]

오마이뉴스 연재1 <글 쓰는 사람은 태생이 관종이다>

엄마가 세상을 떠났다. 초등학교 2학년 때다. 집 담벼락에 늘어선 조화 행렬을 친구들에게 자랑했다. 몇 개나 되는지 세어보라며 으쓱했다. 엄마는 장학사였다. 엄마가 학교에 나타나면 선생님들이 부산을 떨었다. 엄마는 권력이었고, 나는 가장 가까운 측근이었다. 그 짜릿한 기억을 2년도 누리지 못했다. 그뿐이었다. 나는 줄곧 눈치 잘 보는 아이로 컸다. 오죽하면 별명이 ‘됐어요’였다. “괜찮다”는 말을 하도 입에 달고 살아서다.더 보기오마이뉴스 연재1 <글 쓰는 사람은 태생이 관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