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아차상

노무현 대통령께서 “이젠 어쩔 수 없다”며 당신의 글을 어떻게 써야하는지 알려주셨다.
<강원국의 글쓰기>를 썼더니, 내가 본받고 싶은 어느 분의 신간을 가르키며 차라리 강원국 같이 쓰라 한다.
나는 늘 1순위는 아니었다.
마지못한 대안,꿩보다 닭이었다.

1 thought on “나는 아차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