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국의 글쓰기> 집필 의도

쓰고 싶게, 그리고 쓸 수 있다는 마음을 갖게 만드는 게 목표였다.
“국어사전과 친하게 지내라”
몰라서 그렇게 하지 않는 게 아니다.
왜 그래야 하고, 어떻게 해야 하며, 그렇게 하면 어떤 결과를 얻는지 말하려고 했다.
그러면 누구나 그렇게 해보고 싶어진다.
이것이 다른 책과 다른 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