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진보

나의 글쓰기는 진보해왔다.
이전 쓴 글을 보면 분명히 그렇다.
글쓰기만큼 역사의 진보에 관한 믿음을 가질 만한 일이 있을까.
나도 가끔 회의한 적 있다.
과련 내 글이 나아지고 있는지 의심했다.
그러나 지나고 보니 진보한 게 확실하다.
많은 고비가 있었지만 그때마다 성큼 나아갔음을 확인한다.
시련과 고난이 나를 강하게 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