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다가 마는 이유

황석영 선생이 글은 궁둥이로 쓴다고 했다.
궁둥이를 들썩거리게 만드는 요인이 있다.
글쓰기는 어느 정도 양을 채윘을 때부터 효과가 나타난다.
그러나 그때까지 참고 쓰지 않는다.
효과는 실력이 향상되는 것과 함께 다른 사람의 반응이다.
실력이 늘지 않고 반응이 없으니 이짓을 왜 하나 회의가 든다.
그저 쓰는 과정을 즐겨야 한다.
그러다 보면 효과가 나타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