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여기로 이사온 이유

한때 페이스북에 빠졌다. 시들해져 블로그로 옮겨탔다. 블로그도 질려 여기로 왔다. 쓰는 게 싫증나서가 아니다. 페이스북과 블로그에 흥미를 잃었을 뿐이다.

노무현 대통령은 호기심이 왕성했다. 궁금한 게 있어 회의를 소집한다. 며칠후 회의가 열리면 해당 주제에 관해 얘기하지 않는다. 그사이 생각이 정리됐고, 더이상 궁금하지 않은 것이다.

나의 잦은 이사도 그렇게 해석하고 싶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