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글

<나라경제> 기고문 “내 인생의 결정적 순간”(2)
‘관종’의 역사 ‘내 글이 먹히는 구나’ 교장 선생님이 우셨다. 내가 엄마에 관해 쓴 글을 전교 운동장 조회에서 읽어주다 흐느끼셨다. 그날은 나의 초등학교 3학년 어머니날이었다. 한해 전 돌아가신 엄마에 관한 글이었다. 담임 선생님은 내게 교실에 남아 있으라 했다. 내가 부끄러워할 것을 염려한 배려 아니었을까 싶다. 교실에서 교장 선생님의 마이크 소리를 들었다. 나는 우쭐했다. 글의 힘, 글쓰기의더 보기<나라경제> 기고문 “내 인생의 결정적 순간”[...]
포스코 매거진 “퇴고하는 법”
“고쳐라, 또 고쳐라 더 낫게 고쳐라” 글에 정답은 없다. 하지만 오답은 있다. 글을 잘 쓰려면 오답을 줄여야 한다. 오답을 줄이는 과정이 퇴고다. 글을 잘 쓰는 사람은 잠깐 쓰고 오래 고친다. 헤밍웨이가 그랬다. 자신의 초고는 모두 걸레라고. 그러나 수백 번 고쳤다. 누구나 초고는 쓰레기다. 글을 잘 쓴 사람은 없다. 잘 고쳐 쓴 사람만 있다. 반대로, 글을더 보기포스코 매거진 “퇴고하는 법”[...]
포스코투데이 기고 7회 “구성틀을 가져라”
“구성틀을 가져라” 온라인 서점에 자주 간다. 가는 이유는 책의 목차를 보기 위해서다. 목차를 보면 얻는 게 많다. 최근 흐름을 읽을 수 있다. 새로운 지식을 습득한다. 글쓰기에 필요한 영감을 얻기도 한다. 목차 한 줄이 내가 써야 할 글의 주제가 되는 경우도 있다. 무엇보다 독자를 끌어당기기 위해 글의 구성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 수 있다. 목차야말로 독자의더 보기포스코투데이 기고 7회 “구성틀을 가져라”[...]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