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국입니다

학생들에게 두가지 놀이를 하도록 했다. 1. 최초 한사람의 5분 얘기를 이어서 전닳하고 마지막 사람에게 들은 내용을 쓰게 했다. 2. 최초 한사람이 쓴 글에 살을 붙여가며 이어 쓰게 했다. 두 경우 모두 생각보다 재밌는 글이 만들어졌다.

집중력

글쓰기와 집중력은 불가분이다. 집중력이 있어야 잘 쓸 수 있다. 글쓰기 하나만 해야한다. 새벽 시간대가 좋다. 스마트폰은 꺼둬야 한다. 공간은 밀폐되고 낮은 천장일수록 좋다.

도둑질

엄마와의 기억이 별로 없다. 초등학교 들어가기전 가족탕에 갔다. 가족 모두 주기적으로 가족탕예 가서 목욕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여관에 갔다. 어느날 내가 여관 열쇠를 가져왔다. 열쇠에 달린 나무막대를 갖고 싶어서였다. 엄마는 나무라지 않았다. 나무조각을 만들어주셨다. 나는 도둑놈에서 벗어났다.

지료 대하는 태도

첫째, 자료 안에어 내 생각을 만들어야 한다는 절박함 둘째, 자료를 보고나면 생각이 날 것이란 믿응 셋째, 자료에 빠지지 않고 의심하고 평가하는 자세 넷째, 자료를 읽고나서 발효,숙성되기를 기다리는 인내